Cathay Pacific / CX702

BKK (Bangkok Suvarnabhumi) - HKG (Hong Kong)

B777-300ER / B-KPT

Business / 25K


+


Cathay Pacific / CX524

HKG (Hong Kong) - NRT (Tokyo Narita)

B777-300 / B-HNM

Economy / 77K


CX524 는 드르렁 하느라 딱히 사진 찍은 게 없어서 그냥 묶어서 씀




넴 홍콩간답니다


태국 공항의 특징. 탑승 전에 바코드 스캔부터 함.

오히려 이게 좋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끔 함




어쨌거나 저는 프리미엄 이코노미로 예약을 했구요

체크인도 제대로 했구요

보딩패스도 받았어요


그래서 게이트로 간 건데




어라?


으힛


바코드 찍자마자 빼애애애애애애애애애애액 거리며

옆으로 따라와보래서 갔더니

오버부킹이라며 비즈로 업글해줄게 ㅇㅇㅋ


아이고 감사합니다




그래서 탑승했더니


리저널 비즈 (라고 쓰고 그냥 프이코라고 읽음) 가 아니네?




아이고 좋다 좋아

다리를 뻗어도 닿지가 않아요




별거 아닌데 왜케 고급스러워 보이니 파란 조명




창문은 좌석당 두개씩 ^^




웰컴드링크로 Cathay Delight 받으려고 물어봤더니


방콕발은 그딴거 없다고 ㅡㅡ


그래서 그냥 샴페인 받음




넴 사실 게이트 앞에서 대기타며 항사수 열심히 봐서 ㄲㄲ

탈출법에 대해 집중해서 보게 됨 ㄲㄲㄲㄲ




문제는 이게 이륙 전에 찍은건데

실 비행시간이 2시간도 안됨

근데 풀플랫임

거기다 퍼스트클래스도 달린 기재임


내 참 어이가 없어서





저는 동전도 다 끌어서 쓰는 남자라... ㅈㅅ








네 그렇다고 해요




실 비행시간 두시간도 안되는 구간이라 메인메뉴가 바로 나올 줄 알았더니


안나와요




씨푸드샐러드 이거 존맛 꿀맛

채고시다




샐러드 다 먹고 나니 메인메뉴 가져다 줌


저는 태국식 돼지고기로


얘네 좋은게, 메뉴판에서 보고 감으로 메뉴를 고르는게 아니고

카트에 모든 메뉴를 다 담아다가 직접 보고 결정하게 도와줌 -_-)b


사실 메뉴판봐도 이게 정확히 뭔지 감이 안오는게 있잖아요 (다들 그렇지 않아요? 나만 그래? 흥)




메인메뉴가 드럽게 매워서 포트와인 땡김




그리고 후식으로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딱 받았는데




아 착륙하신답니다

연결편 확인하시랍니다

도쿄 나리타행 어디갔죠




뒷페이지에 있네요


그나저나 영국 식민지 아니랄까봐 ㅉㅉ

런던행이며 맨체스터행이며 넘쳐나네 어후




네네 알겠습니다




시트벨트 사인 켜지는 와중에


커피 대신 주문한 핫초콜릿 나옴 ㅡㅡ 얘네 무슨 생각으로 서빙을 하는거지





아무리 봐도 풀플랫은 사랑임




착륙하고 하기




현실은 이코

원월드 티어도 없어요 ㄲㄲ


게이트 앞에서 두시간 멍때림




무빙워크 양방향으로 있는 거 사랑임


인천공항은 자기가 탑승 할 게이트쪽으로 가면 다시 되돌아올거라 생각을 하지 않는 건지

가끔 한방향만 있어서 짜증




도착시간이 나리타 대중교통편이 없는 시간대인데다 (사실 케이세이는 있으나 나랑 무관)

양민이라 짐 나오는데도 한참 기다릴걸 생각해서 한참 뒷쪽으로 좌석지정




피곤해서 자리에 앉자마자 쳐잤는데 일어나니 테이블 위에 뭐가 있음




응 뭔지 몰라도 이런것도




열어보니 이게 뭐여... 하아...


아무리 야간이라지만 콜드밀 싫어요


과일이랑 머핀만 잘 먹었음 ^^




나리타 도착하니 이게 뭐여... 그지같은 날씨




입국심사 짐찾고 세관통과하고

무려 세관은 전수검사라는 당황스러운 환경에 시간도 엄청나게 잡아먹었으나


자동출입국 버프와 생각보다 짐이 빨리 나와준데다 리무진버스 승차권도 잽싸게 끊어버려서

리무진버스 정류장까지 나왔는데도 7시가 안됨




차만 안밀리면 기차보다 편해용




짐을 안들고 타도 되니까용


근데 현실은 출근시간 정체크리맞고 딱 두시간 걸림



이상 끝


+ 사진은 모두 Nexus 5X 로 촬영했읍니다. 좋네요 이거. 엣헴.

'T > Air' 카테고리의 다른 글

CX702 BKK - HKG / CX524 HKG - NRT 탑승기  (1) 2016.03.08
KE130 AKL - ICN  (2) 2016.02.02
KE725 서울 - 오사카 탑승기  (0) 2016.01.21
7G042 / NH3842 후쿠오카 - 하네다 탑승기  (2) 2016.01.17
OC96/NH4696 고토 후쿠에 - 후쿠오카 탑승기  (6) 2016.01.12
2015년 결산  (0) 2016.01.07
  1. Favicon of http://newdreamtest.tistory.com 샌달스윙 2016.03.08 19:49 신고

    와 너무 부러워요 ㅠㅠ 신기하기두 하고 저도 이렇게 여행을 떠나보고싶네요 ㅠㅠ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이랑 핫초코까지 다부러워요 ~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