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열차의 기내식들



돈 주고 사먹는 그런 메뉴가 아니고, 열차 운임/요금에 포함되어 있는 식사임 ㅇㅇㅋ


가난한 배낭여행 (이라고 쓰고 침대칸만 타고 다님) 기간 중 먹는 무료식사는 꿀맛 'ㅅ')b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 가는 길  (0) 2014.09.22
Hawaii  (1) 2014.09.03
흔한 열차의 기내식  (1) 2014.08.24
물인줄 알았는데  (1) 2014.08.24
창밖으로 보이는 세상  (0) 2014.07.02
3列シート  (0) 2014.07.01
  1. Favicon of http://beginfresh.tistory.com 림조 2014.08.29 22:18 신고

    저도 기내식이라는걸 먹어보고싶어요......

스톡홀름에 도착해서 맥도날드 쳐묵쳐묵하고나니

화장실이 가고싶어졌음



얼른 화장실을 찾아갔는데 10.- SEK 를 내놓으라고 :@


난... 유로화만 조금 환전 해 왔을 뿐이고 그 외에는 신용카드를 사용 할 생각이였는데 화장실이 복병이였음

거기다가 스웨덴은 스웨덴크로나라니!

마침 화장실 입구를 지키고 있는 아저씨가 계시길래 "혹시 유로화로 지불 가능함?" 이라고 물었더니

"ㅇㅇㅋ 2유로 내놔"


헐? 10크로나면 1.50유로가 안되는데...


근데 난 화장실이 엄청 급했고, 노상방뇨도 힘든 그 것이라... 어쩔 수 없이 2유로 투척

화장실 시설은 좋았음 굳굳. 돈을 그만큼 쳐 받는데 안좋은게 이상하긴 한거지만;



코펜하겐역 구석에 짱박혀있는 SJ 창구에서 바꿔 준 새 티켓!


유럽지역 철도회사들은 지정된 배경의 티켓만 사용하나봄.

헝가리를 가도 독일을 가도 오스트리아를 가도 다 저 주황색과 파란색의 무늬.


이거 안바꿔줬으면 차라리 핀란드를 버리고 스톡홀름에 장기체류를 하던가, 비행기를 타고 핀란드로 날아갔을텐데...

무료로 바꿔준건 감사한데 이거때문에 핀란드에서 국제미아 될 뻔 했음 ^^


물론 그거슨 핀란드어를 못읽은 내 책임이라 할 수도 없고, 영어를 못하는 핀란드인의 잘못이라 할 수도 없었지만.



열차 출발 시각이 다 되어가서 플랫폼으로 나왔음!


열차는 제 시각에 왔고, 나는 춥고 또 화장실이 가고싶어져서 -_- 사진이고 뭐고 냅다 열차에 탔음



요기가 내가 하룻밤 묵어야 될 3단베드!


근데 이 방에 예약 된 사람이 나 혼자뿐이라 문 걸어잠그고 혼자 잘 잤음 헤헷.


방 안에는 작은 세면대가 설치되어 있음.



출입구쪽은 이렇고 출입문 위에는 수하물 보관대가 설치되어 있음.


바깥 복도로 나가서, 객차의 한쪽 끝에는 화장실이, 반대쪽 끝에는 샤워실이 설치되어 있었음.


샤워실은 샤워실 열쇠가 필요한데, 방 안에 샤워실 열쇠가 놓여있었음.



스톡홀름 출발하자마자 얼른 샤워실로 달려갔는데 새 수건들이 잘 개어져 산더미처럼 쌓여있고, 뜨거운물이 콸콸 아주 잘 나왔음.

근데 아무래도 열차가 흔들리다보니; 샤워하면서 중심 못잡으면 망...



샤워 하고 침대에 누웠더니 그대로 뻗어버림.



새벽 6시 조금 넘어 눈이 떠져, 누운채로 사진만 슬쩍.



내 자리 13번 침대!



앗 실수... 얘도 리사이즈 해버렸네;

귀찮으니 그냥 이대로 올림;;;;


4시간여를 더 가야되는데 할 일은 없고 해서 인터넷이나 해보려니... 아차 Telekom 심카드를 꽂아놨었음.

스웨덴 심도 따로 없고, 로밍되는 일본심이나 한국심도 따로 없어서 그냥 Telekom 통해서 로밍 가동!


24시간동안 50MB 쓸 수 있음 ;ㅁ;


쨌든 인터넷이 되니 배터리나 충전해야지 하고 가방을 뒤적거렸는데... 충전기와 케이블은 있는데

트래블어댑터가 없음 :@


아니 유럽가서 트래블어댑터를 왜 찾냐구요? 제 전자제품은 다 US/JP 형식의 플러그인데요 ^^;


잘 생각 해 보니 어제 말뫼에서 스톡홀름까지 탔던 X-2000 열차 콘센트에 그대로 꽂아두고 내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들은 유럽가서 소매치기 조심해야 된다던데, 저는 제 건망증부터 조심해야겠네요 :-)



어느새 Umeå 에 도착함



그리고 그냥 숲인지 눈밭인지를 열심히 달림



간간히 민가가 보이는데 여기 사람들은 어떻게 생활하지;



어딘지 기억도 안나는 역에 도착


확실히 기억 나는건 여기가 영하 24도였음.



이것도 기억 안나는 어느 역


아빠랑 딸래미가 열차에서 내려서 어디론가 열심히 걸어가드라


다시 방으로 돌아와서 SJ 로고박힌 옷걸이



라디오 기능도 있는데... 정작 헤드폰 꽂아보니 잡음만 남;



첫 날 프랑크푸르트 호텔에서 챙겨온 생수


아주 잘 마셨음 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배가 고파서 아침을 먹어야 될 것 같아서 스낵칸으로 갔음.

이것저것 고르고 계산 하려고 카드를 내밀었는데 ID 달라고 ㅋㅋㅋㅋ


아 여기 스웨덴이였음... 하... 스웨덴은 어딜 가도 카드결제 하려면 ID 를 요구해서 짜증남 :@


객차 세개를 가로질러 그까지 간건데 다시 여권 가지러 객차 세개를 돌아왔다가 다시 결제하러 다시 세개를 넘어갔다가 구입한거 들고 다시 세칸을 넘어옴 ㅅㅂ



이것도 어딘가 역



12시간 정도를 달려 종착역인 Luleå 에 도착함!


터미널역이라 뭐 거대한걸 기대했더만... 아니 일단 이게 플랫폼이 맞기는 함?;



겉모습은 되게 구리구리해보이는데 내부는 아주 깔끔함 굳굳.



Luleå 역

잘 보면 역 건물 가운데에 있는 SJ 마크가 떨어져나갔음.


몇년 전 까지 열차가 안들어와서 떼어냈다더라. 그리고 다시 들어왔는데 아직 안붙임...



건물은 있는데 무인역임


알아서 인터넷으로 표를 구입하시던가 차장한테서 표를 구입하시던가


진짜 뭐 앉아서 쉴 데도 없고 그래서 그냥 나왔음



핀란드로 넘어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버스터미널을 찾아 걸어감


스웨덴어는 영어랑 비슷한 단어들이 많아서 아주 좋음. 굳굳. 근데 다른건 너무나 달라서 가끔 빡치게 했지.



바이바이 룰레오!



버스터미널 가는 길의 횡단보도 신호등


이게 무슨 신호임?; 빨간것도 아니고 노란것도 아닌게 애매하구만.



너무 추운데로 갑자기 나와버려서 시계는 OUT!


이제 고장나서 2년만에 시계를 버리고 새로 구입하나 했더니 따뜻한데 들어가니까 정상작동함 ^^




Luleå Busstation!

대낮인데도 어두컴컴함

그지같은 북유럽의 겨울임


그보다 추운게 더 문제... 12월 8일 이 곳의 기온은 영하 25도였음.


근데 정작 1월 넘어가니까 영하 5도선으로 올라가버림... 뭐지;



이 동네는 철도보다는 버스가 우세한 듯.

버스터미널에는 매표원도 있고, 버스 배차간격들도 아주 짧고 (라고 해봤자 30분 이상)

터미널 안에 Pressbryån 이라고 하는 편의점도 있음.


그래서 새우샐러드랑 오렌지주스 하나 샀음!



캬 두개 해서 68.- SEK

내 카드 청구서에는 11,289원이 찍혔음


내가 저딴걸 만원 넘는 돈을 주고 사먹었다니 미친 것 같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여튼 먹고 조금 남은 배터리로 마침 Pressbryån 의 와이파이가 잡혀 인터넷 좀 하다 스카이프도 좀 하다


그러다 버스 시간이 되어 버스에 타고 핀란드 국경마을로 넘어감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8  (0) 2014.08.09
겨울 유럽고행 - 7  (2) 2014.03.17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그냥 빡쳐서 제목도 바꿈 ㅋㅋㅋㅋㅋㅋ



프랑크푸르트 관광을 계획했으나 비는 오고... 우산까지 사서 돌아다니긴 귀찮고


사실 가고싶어서 간 유럽이 아니니까요 ^^ 원래 그 날에 프랑크푸르트가 아닌 세부에 있었어야 되는데...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사먹으며 시간 때우면서 스케줄 점검이나 했음





이것이 첫 야간열차의 티켓


미리 DB 홈페이지에서 예약했음.


유레일패스일 경우에 DB(독일),SJ(스웨덴),CD(체코) 홈페이지에서 해당 국가착발 승차권 예약이 가능하고

국제열차의 경우 DB 나 ÖBB(OEBB/오스트리아) 콜센터로 전화하면 예약 가능.


난 전화까지 하고 싶지는 않았으므로 예약 가능한것만 예약해서 갔음.


하여튼 티켓 보면 알겠지만 Sitzplatz 46

네. 쿠셋도 아니고 침대도 아니고 좌석입니다. 헤헷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미쳤던 것 같음.





그래서 예약 취소하고 6인 쿠셋으로 다시 예약함


근데 기껏 예약했더니 Mitte... 3단으로 구성 된 침대 중에 가운데 끼인 자리임 -_-


재예약을 도전 해 봤으나 자꾸 Mitte 만 떠서 포기함. 그냥 운명인가보지 뭐.




이 날 지연되는 열차가 은근히 많길래 내가 타는것도 지연되나? 하면서 DB Information 앱으로 확인


근데 밑에... 삼각형 느낌표!!!!!


뭐 함부르크에서 코펜하겐 사이 악기상으로 인해 버스로 대행운송을 한다고?

설마 아닐거야 내가 영어를 못해서 잘 못 읽은걸거야.

아니야 저거슨 독일어겠지! 여긴 독일이라고! ;ㅁ;


일단 창구에 가서 물어봐야지 하고 창구로 달려 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똑같은거 뽑아주네요


함부르크 내려서 버스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고... 하...


첫날 도착했을때 뉴스에 나오는 함부르크지역 눈폭풍 소식을 그냥 대충 듣고 넘기는게 아니였음...




뭐 일단 어째 되었건 간에 열차는 제 시간에 온다고 함



모스크바 벨로루스행!

중간에 대차를 바꾸는건가? 설마 모스크바인데 표준궤인가?


쨌든 저렇게 띄워 줄 정도라 절반정도가 모스크바행인줄 알았더니, 내가 탑승 한 날은 딱 1량만 모스크바행 ^^



스위스 바젤에서 출발해 독일을 거쳐 덴마크 코펜하겐까지 갑니다.


실상은 함부르크에서 끊김 ㅜㅜㅜㅜㅜㅜㅜㅜ



이미 바젤~프랑크푸르트 사이에서 탄 사람들이 있어서 나 혼자 조용히 가운데 침대 펴고 슬쩍 사진찍고 잠들었음.


근데 결국 내릴 때 까지 하단에 아무도 안탔음... ㅅㅂ


그럴 줄 알았으면 진작에 밑에 자리를 잡는건데 휴...



쨌든 열차 내에서 안내방송을 해 줌.

차장도 직접 와서 "시각표에 예정된 시각에 함부르크에 도착 할 예정. 거기서 버스로 갈아타면 됨." 이라고 함.


예정된 함부르크 도착시각이 새벽 03시 52분이였던가... 하여튼 애매모호한 시간이라 그지같네... 하고 있다가

첫 야간열차 인 만큼 내가 설마 못알아쳐듣고 함부르크에서 국제미아 될까봐 알람 맞춰놓고 잤음


03시 30분에 일어났는데... 뜬금없는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아직 멀었다고. 다시 잤음.


04시 30분에 다시 일어났는데... 아직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연결 열차가 아직 안왔다고 -_-


결국 5시 50분쯤 함부르크에 도착함.



내리자마자 뜬금없이 급하게 찍은 열차 외관 (...)


차장이 Kolding 이나 København 방향으로 가는 사람은 플랫폼에서 일단 대기타라고 해서 대기 탐.


같은 쿠셋칸에 타고 있던... 어느 나라였지; 하여튼 영어가 유창한 청년의 도움을 받아서 대기 탈 수 있었음.

차장은 독일어만 열심히 외쳐주셨거든요 ^^


그러다 다들 갑자기 뛰길래 뜬금없이 뛰었는데 버스가 출발한다는거였음ㅋㅋㅋㅋㅋㅋㅋㅋ

급히 뛰어가서 버스에 탑ㅋ승ㅋ



극악의 시트피치

이걸 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니 DB 가 미쳤나봄



E45 를 타고 북쪽으로 Kolding 을 향해 열심히 달림

열차는 코펜하겐에 10시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하는 예정인데, 독일-덴마크 국경 막 넘은 시점이 이미 8시 30분이 넘음.


나머지 이야기는 다음 편에서 ㅇㅇㅋ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1. *A 2014.03.13 00:14 신고

    차라리 편도로 비행기 결제하는게 낫다는걸 야간열차 두번타고 느낌^^ 이런경우에도 대체편으로 바꿔주기라도 하지 ㅠㅠ 여름이라 날씨때문에 지연되고 그런건 없었는데 DB 6인 팀대열차 탔었습니다. 제일 밑에서 잤습니다. 선로(?) 바꾸는 소리까지 다들리고 느껴져서 한시간 잤네요^^ 두번째는 가운데있었는데 차라리 낫던데 ㅠㅠ

    • Favicon of http://kkugi.tistory.com Kkugi 2014.03.13 06:42 신고

      저는 유레일패스를 샀으니 뽕을 뽑기위해 야간열차만 10번정도 탄 것 같네요 헤헷.
      결국 야간열차때문에 망한 여행이 되었지만요 -_-


앞으로 약 한달 반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 Yellow  (0) 2014.01.29
Amtrak Superliner  (0) 2014.01.28
寝台特急 あけぼの  (0) 2014.01.28
東海道線  (0) 2014.01.28
ÖBB  (2) 2014.01.28
to Finland  (0) 2014.01.28


ÖBB


DB 그 이상의 철도회사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寝台特急 あけぼの  (0) 2014.01.28
東海道線  (0) 2014.01.28
ÖBB  (2) 2014.01.28
to Finland  (0) 2014.01.28
Sovvagn  (0) 2014.01.28
공존  (0) 2014.01.28
  1. Favicon of http://everett.tistory.com *alliance 2014.02.02 00:24 신고

    DB는 독일인들 사이에서도 유명해서 ㅋㅋㅋㅋ 그래도 ICE나 railjet이나 쾌적느낌이라 좋았네요. 개인적 취향으로는 ICE가 좀더 편하긴했음.

    • Favicon of http://kkugi.tistory.com Kkugi 2014.02.02 01:23 신고

      ICE랑 railjet이랑 비교하면 ICE가 편한 느낌이긴 했는데, 그 외 열차들은...
      특히 DB의 야간열차 편성 급바꾸기는...ㅜㅜ


SJ Sovvagn


at Luleå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ÖBB  (2) 2014.01.28
to Finland  (0) 2014.01.28
Sovvagn  (0) 2014.01.28
공존  (0) 2014.01.28
Ticket to Paris  (0) 2014.01.28
TGV  (5) 2014.01.27


7시가 넘어도 해가 뜨지 않는 스웨덴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cket to Paris  (0) 2014.01.28
TGV  (5) 2014.01.27
Champ de Mars  (0) 2014.01.27
Warp  (0) 2014.01.27
ICE  (0) 2014.01.27
스웨덴의 아침  (0) 2014.01.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