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빡쳐서 제목도 바꿈 ㅋㅋㅋㅋㅋㅋ



프랑크푸르트 관광을 계획했으나 비는 오고... 우산까지 사서 돌아다니긴 귀찮고


사실 가고싶어서 간 유럽이 아니니까요 ^^ 원래 그 날에 프랑크푸르트가 아닌 세부에 있었어야 되는데...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사먹으며 시간 때우면서 스케줄 점검이나 했음





이것이 첫 야간열차의 티켓


미리 DB 홈페이지에서 예약했음.


유레일패스일 경우에 DB(독일),SJ(스웨덴),CD(체코) 홈페이지에서 해당 국가착발 승차권 예약이 가능하고

국제열차의 경우 DB 나 ÖBB(OEBB/오스트리아) 콜센터로 전화하면 예약 가능.


난 전화까지 하고 싶지는 않았으므로 예약 가능한것만 예약해서 갔음.


하여튼 티켓 보면 알겠지만 Sitzplatz 46

네. 쿠셋도 아니고 침대도 아니고 좌석입니다. 헤헷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미쳤던 것 같음.





그래서 예약 취소하고 6인 쿠셋으로 다시 예약함


근데 기껏 예약했더니 Mitte... 3단으로 구성 된 침대 중에 가운데 끼인 자리임 -_-


재예약을 도전 해 봤으나 자꾸 Mitte 만 떠서 포기함. 그냥 운명인가보지 뭐.




이 날 지연되는 열차가 은근히 많길래 내가 타는것도 지연되나? 하면서 DB Information 앱으로 확인


근데 밑에... 삼각형 느낌표!!!!!


뭐 함부르크에서 코펜하겐 사이 악기상으로 인해 버스로 대행운송을 한다고?

설마 아닐거야 내가 영어를 못해서 잘 못 읽은걸거야.

아니야 저거슨 독일어겠지! 여긴 독일이라고! ;ㅁ;


일단 창구에 가서 물어봐야지 하고 창구로 달려 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똑같은거 뽑아주네요


함부르크 내려서 버스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고... 하...


첫날 도착했을때 뉴스에 나오는 함부르크지역 눈폭풍 소식을 그냥 대충 듣고 넘기는게 아니였음...




뭐 일단 어째 되었건 간에 열차는 제 시간에 온다고 함



모스크바 벨로루스행!

중간에 대차를 바꾸는건가? 설마 모스크바인데 표준궤인가?


쨌든 저렇게 띄워 줄 정도라 절반정도가 모스크바행인줄 알았더니, 내가 탑승 한 날은 딱 1량만 모스크바행 ^^



스위스 바젤에서 출발해 독일을 거쳐 덴마크 코펜하겐까지 갑니다.


실상은 함부르크에서 끊김 ㅜㅜㅜㅜㅜㅜㅜㅜ



이미 바젤~프랑크푸르트 사이에서 탄 사람들이 있어서 나 혼자 조용히 가운데 침대 펴고 슬쩍 사진찍고 잠들었음.


근데 결국 내릴 때 까지 하단에 아무도 안탔음... ㅅㅂ


그럴 줄 알았으면 진작에 밑에 자리를 잡는건데 휴...



쨌든 열차 내에서 안내방송을 해 줌.

차장도 직접 와서 "시각표에 예정된 시각에 함부르크에 도착 할 예정. 거기서 버스로 갈아타면 됨." 이라고 함.


예정된 함부르크 도착시각이 새벽 03시 52분이였던가... 하여튼 애매모호한 시간이라 그지같네... 하고 있다가

첫 야간열차 인 만큼 내가 설마 못알아쳐듣고 함부르크에서 국제미아 될까봐 알람 맞춰놓고 잤음


03시 30분에 일어났는데... 뜬금없는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아직 멀었다고. 다시 잤음.


04시 30분에 다시 일어났는데... 아직 하노버임!!!!!

차장한테 물어봤더니 연결 열차가 아직 안왔다고 -_-


결국 5시 50분쯤 함부르크에 도착함.



내리자마자 뜬금없이 급하게 찍은 열차 외관 (...)


차장이 Kolding 이나 København 방향으로 가는 사람은 플랫폼에서 일단 대기타라고 해서 대기 탐.


같은 쿠셋칸에 타고 있던... 어느 나라였지; 하여튼 영어가 유창한 청년의 도움을 받아서 대기 탈 수 있었음.

차장은 독일어만 열심히 외쳐주셨거든요 ^^


그러다 다들 갑자기 뛰길래 뜬금없이 뛰었는데 버스가 출발한다는거였음ㅋㅋㅋㅋㅋㅋㅋㅋ

급히 뛰어가서 버스에 탑ㅋ승ㅋ



극악의 시트피치

이걸 타고 코펜하겐까지 가라니 DB 가 미쳤나봄



E45 를 타고 북쪽으로 Kolding 을 향해 열심히 달림

열차는 코펜하겐에 10시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하는 예정인데, 독일-덴마크 국경 막 넘은 시점이 이미 8시 30분이 넘음.


나머지 이야기는 다음 편에서 ㅇㅇㅋ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1. *A 2014.03.13 00:14 신고

    차라리 편도로 비행기 결제하는게 낫다는걸 야간열차 두번타고 느낌^^ 이런경우에도 대체편으로 바꿔주기라도 하지 ㅠㅠ 여름이라 날씨때문에 지연되고 그런건 없었는데 DB 6인 팀대열차 탔었습니다. 제일 밑에서 잤습니다. 선로(?) 바꾸는 소리까지 다들리고 느껴져서 한시간 잤네요^^ 두번째는 가운데있었는데 차라리 낫던데 ㅠㅠ

    • Favicon of http://kkugi.tistory.com Kkugi 2014.03.13 06:42 신고

      저는 유레일패스를 샀으니 뽕을 뽑기위해 야간열차만 10번정도 탄 것 같네요 헤헷.
      결국 야간열차때문에 망한 여행이 되었지만요 -_-

겨울 유럽 고행기 세번째 이야기


벌써 세번째인데 아직 둘쨋날 낮인건 함정



스트라스부르역으로 돌아왔음



거대한 유리돔 안에는 구 역사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음 굳굳.


본받아라 좀



Offenburg 로 돌아가는 RE 열차



전철화 구간인데 디젤동차라니 ㅉㅉ


그래도 실내는 깔끔한게 조으다



Offenburg 도착!



프랑크푸르트로 돌아가는 ICE로 갈아탐



한시간쯤 달려 프랑크푸르트로 돌아감


근데 얘네는 인터라켄에서 베를린까지 한방에 굴리고... 미친 것 같음 ㅇㅇㅋ


6시간씩 타고 인터라켄 가는 사람이 있어서 굴리는건가




ICE

캬 멋지네요



열차랑 역은 이쁜데 선로에 쓰레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프랑크푸르트 중심가인... 이름을 알 수 없는 그 곳으로 S-Bahn 타고 넘어옴



이건 여행기가 아니라 단순 이동기네요 ㅈㅅ



다음 편에서 다시 뵙겠음 ㅃㅃ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겨울 유럽 고행기 두번째 이야기


프랑크푸르트에서 1박 후 프랑크푸르트를 관광하기로 하였으나...

유레일패스 개시도 했겠다 -.-

반도라고 쓰고 섬이라고 읽는 나라의 국민으로서, 육로로 국경을 넘어보는 경험을 얼른 해 보고 싶었기에...

프랑스의 스트라스부르로 넘어가기로 결정!



ICE 타고 Offenburg 로 고고씽



이게 뭔 날이래더라... 열차 안에 산타가 돌아다니면서 쪼꼬렛 나눠줌ㅋ



받은 쪼꼬렛ㅋ


쪼꼬렛 받고나니 어떤 아저씨가 와서는 커피 마시겠냐고

캬 역시 일등석은 다르구나 하면서 커피 주문을 했음!



아... 저 컵은 독일철도박물관 가도 안팔더라 흑흑


하여튼 커피를 받았는데 돈을 달래요


알고보니 그냥 bistro 까지 안가고 일등석에 배달(?) 해 주는 그런 시스템이였음


돈 내는 줄 알았으면 안마셨을거야 커피따위 ㅠㅠ



한시간쯤 달려 Offenburg 에 도착함!



ICE 는 인터라켄을 향해 떠남



근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함... 여기서 스트라스부르로 가는 RE 열차로 갈아타야되는데...

ICE 가 이미 30분쯤 지연된 상황 ㅜㅜ 결국 RE 는 먼저 떠나버렸음


다음 스트라스부르행이 1시간 30분쯤 뒤에 있어서 그걸 타야되나... 하고 있었는데, 역 안으로 들어가니 안내창구에 사람들이 줄을 서있음.

그리고 다들 티켓을 받아 그룹으로 택시를 타고 떠나는거임 ㄷㄷ


난 눈치빠른 남자니까 얼른 줄을 섰는데, 역무원 아저씨가 독일어로 뭐라뭐라... 감으로 알아듣고 "스트라스부르!" 라고 했더니

ㅇㅋㅇㅋ 기다리라며


그리고 기다리다가... 옆에 영어도 안되고 독일어도 안되는 일본인 노부부가 계시길래 어디가시냐 묻고 스트라스부르 가신대서 같이 끼고, 독일인 청년 한명 끼워서 네명이서 택시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받아서 택시 탔음!


보통 이런건 패스이용자한테는 적용 안되는데... DB는 역시 짱짱맨



그리고 이런저런 대화를 하며 20여분쯤 달리다보니 스트라스부르에 도착함!



꽃할배에서 봤던 그 둥글둥글한 스트라스부르역!



여기가 그 할배들이 뒹굴뒹굴하시던 잔디밭인가요 +ㅁ+


아니 근데 꽃할배 보고 의도해서 찾아간건 아니고 지도보니 가까워서 온건데...

뭔가 의도하고 찾아 온 느낌이야 :@



스트라스부르에 왔으니 큰 성당을 보러가기 위해 무작정 걷기 시작


이것이 유럽이구나! 캬!



동네 한복판에 물도 흐르고 >_<



캬 자전거용 신호등까지 모든게 새롭다!


라며 촌티를 팍팍 냅니다 ㅇㅇㅋ



그리고 가다가 보인... 성당? 뭐지?


설...마... 이게 내가 알고있던 스트라스부르의 그 것인가? 순간 멘붕...


구글맵 켜보니 다행히 그 곳이 아니였음... 다시 걷기 시작



그리고 건물 너머 보인 저 크고 아름다운 그 것이 보임!!



너무 커서 한장에 담을 수 없어서 광각컨버터 장착!


여기부터 컨버터 빼는게 귀찮아 모든 사진이 광각인건 함정 -_-





으앙 너무너무 조으다



들어 가 보고 싶었지만... 줄이 너무 길어 포기 ㅈㅈ



오늘은 여기까지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지난 12월~1월 다녀온 뜬금없는 유럽여행


... 여행이라고 쓰고 고행이나 뻘짓이나 돈지랄이라고 읽는 -.-


그 여행기+후기를 써 봅니다 헤헷



13~14 겨울 유럽여행 첫번째 이야기

한국에서 독일로 ㄱㄱ

프랑크푸르트로 슝슝


오사카-김포/인천-프랑크푸르트/암스테르담-인천-오사카 이렇게 끊었더니 11만엔밖에 안함!

제3국 출발 짱짱맨



타고 갈 고등어님

일본 국내선으로만 열심히 타다가 국제선은 처음


난 2-4-2 를 사랑하는 남자니까요



탑승기는... 올렸던가? 찾아보고 안올렸으면 탑승기만 따로 올리겠음 ㅇㅇㅋ

그러므로 여기서는 항덕은 아니지만 항덕처럼 보이는 탑승기는 패쓰하겠어요.


하여튼 12시간정도의 비행을 마치고 프랑크푸르트공항에 내렸음.


입국심사 초고속으로 끝. 위탁수하물도 없어서 게이트에서 5분만에 터미널 밖으로 나와버림.


감으로 셔틀버스 잡아타고 공항에 있는 역으로 이동!



자동발매기에서 표 사는데

... 어떻게 사는지 몰라서 대충 감으로 찍었는데 맞겠지 뭐 ㅇㅇㅋ

결국 검표는 안했으니...


신용카드 안먹혀서 현금으로 결제함 흑흑 내 4.25유로 ㅜㅜ



플랫폼으로 내려와 열차 기다리다가 탑승!



그냥 흔한 열차임


아직까진 독일에 온 실감이 안ㅋ남ㅋ



한 10분쯤 지났나? Frankfurt am Main Hauptbahnhof 에 도착!



역 바로 옆에 있는 Hotel Excelsior 에 미리 예약을 하고 간 터라, 얼른 체크인하고 방에 가방을 던져놓은 다음

심카드를 사러 Telekom Shop 검색!



걸어서 19분? 뭐 한번 걸어 가 봅시다

하고 걸어나갔는데, 역 반대편에 새로생긴 쇼핑몰? 같은게 있고 그 안에 텔레콤도 있었음!


영어로 쏼라쏼라했더니 다 알아듣고 심카드 구입 성공


심카드값 10유로에... 데이터 200메가(3G) + 이후 완전 느려터진 속도로 무제한 뭐... 대충 이런 조건으로 얼마 줬더라?

기억이 안ㅋ나ㅋ



심카드 개통하는데 시간이 15분정도 걸린다고

제발 그 동안 이 가게에서 나가서 기다려줄래? 라는 표정으로 이야기 하길래 -.-

맥도날드 가서 스낵랩이랑 콜라 작은거 하나 사먹음.


독일 어딜가도 2유로짜리 밸류메뉴가 많아서 너무너무 좋았음 /ㅁ/



그리고 심카드를 끼우니 쨘!!!!!!

Telekom.de 캬



그리고 호텔로 돌아와서 미니바를 접수함

아니 무슨 여행객이 미나바냐고?


여긴 호텔 숙박비에 미니바가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


숙박비 60유로 정도 줬는데, 미니바 음료만 20유로는 될거라고 믿으며...


이미 콜라 하나랑 오렌지주스 하나 마신 상태로 찍어서 앞이 좀 휑하지만;


하여튼 남은건 가방에 다 챙겼습니다. 저는 가난한 남자니까요 ㅜㅜ



Bath 에 이거 있던데 영어가 한마디도 안적혀있어서 무료인지 유료인지...

금액이 안적혀 있으니 무료일거라 생각하고 이것도 챙겼음 헤헷


아직 열지도 않았는데 이거 뭐임? (...) 독일어를 몰라 용도를 몰라서 못쓰고 있음



아침 정보 프로그램에서 독일 북부지역 눈폭풍에 대한 소식을 전함



그리고 이어진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폭풍에 대한 소식을 계속 전함


프랑크푸르트는 쨍쨍한 날씨였고


난 이게 나랑 관계없는 이야기일거라 생각했고, 그냥 그랬는데 이게 큰 일을 불러옴 ㅜㅜ


'T > 13-14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유럽고행 - 6  (0) 2014.03.15
겨울 유럽고행 - 5  (0) 2014.03.14
겨울 유럽고행 - 4  (2) 2014.03.12
겨울 유럽여행 - 3  (0) 2014.03.11
겨울 유럽여행 - 2  (0) 2014.03.05
겨울 유럽여행 - 1  (0) 2014.03.03


TGV Duplex / ICE


at München Hauptbahnhof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 Finland  (0) 2014.01.28
Sovvagn  (0) 2014.01.28
공존  (0) 2014.01.28
Ticket to Paris  (0) 2014.01.28
TGV  (5) 2014.01.27
Champ de Mars  (0) 2014.01.27


ICE at Frankfurt am Main Hauptbahnhof

'P'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cket to Paris  (0) 2014.01.28
TGV  (5) 2014.01.27
Champ de Mars  (0) 2014.01.27
Warp  (0) 2014.01.27
ICE  (0) 2014.01.27
스웨덴의 아침  (0) 2014.01.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