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비행기를 타려면 공항을 가야 됨


그러니 공항으로 가는 것 부터




평상시는 나리타 갈 때 YCAT (Yokohama City Air Terminal) 에서 리무진버스를 이용하는 데

(리무진 버스는 25세 이하 2,000엔)


이건 출장이라 회사에서 교통비가 지급되므로 쭉 전철타고 가기로 함


N'EX 타면 공항에서 대기해야 될 시간이 넘치고 넘쳐 그냥 쾌속 + 그린샤 ㅇㅇㅋ




하 근데 출장인데 왜 나리타 + 젯스타죠...ㅠㅠ



보통 쾌속열차의 그린샤는, 사전에 스이카 등 IC카드를 이용하여 그린권을 구입 한 후,

좌석 천장에 설치되어 있는 카드 리더기에 카드를 터치하면, 녹색 LED가 점등되며 좌석 사용이 가능 함.


but, 난 카드결제하고 영수증받고 출장비 처리하려고 창구에서 발권했으므로

차내를 순회하는 그린샤 승무원에게 티켓을 보여주면, 단말기를 조작해서 녹색 LED 로 바꿔 줌.





집 앞에서 30분 정도 걸려 도쿄 도착




이어지는 지하구간




주말인데 텅텅비어감




좌석은 피치네 이코노미같은거 보다 훨씬 편함





어느새 나리타 ㅇㅇㅋ




셀프체크인 하고




탑승하러 감


빨리 LCC터미널 오픈해라


탑승하는데 왜케 춥니





이륙하고 한바퀴 빙 돌아서 후쿠오카로 ㄱㄱ




배고픈데 딱히 먹을걸 안팔더라


그래서 라면이랑 음료수 ㅇㅇㅋ




그냥 흔한 갤리




슬라이드 때문에 다리를 쭉 뻗기는 약간 힘들지만


불편한 건 아님 ㅇㅇㅋ



1등으로 내릴 수 있는 좋은 위치임 굳굳





그렇게 후쿠오카로 감 ㅇㅇㅋ



그리고 다시 도쿄로






언제나 셀프체크인




여기도 나름 제대로 된 게이트임 ㅇㅇㅋ


12번 게이트였나 ㅋㅋㅋㅋㅋㅋ 버스타고 이동하는 거 아님


걸어서 이동함.


후쿠오카 국내선 1터미널 짱짱맨





으힛




좌측편에 코치공항이 살짝 보임 ㅇㅇㅋ


나름 날씨 좋았음




근데 칸사이 지나자마자 갑자기 흐려지더니 나리타까지 아무것도 보이지 않음



시트벨트 사인도 들어오고 미친듯이 흔들리기 시작



분명 내 몸은 이 비행기가 하강하고 있다는 걸 느끼는 데


공항이고 활주로고 뭐고 아무것도 보이질 않음



그러더니 그냥 논밭이 보이는데


어? 너무 가까운데? -_-




아 이렇게 추락하고 난 비상구석이니 사람들을 대피시켜야되고... 아니 그 전에 추락해서 죽는가


뭐 이런 쓸데없는 생각 하고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순간 갑자기 엔진이 부우우우우우우웅~ 하더니 하늘로 갑자기 솟구쳐올라감




기상이 좋지 않아 착륙을 취소하고 다시 착륙을 시도하겠다고




결국 예정보다 60분 늦게 나리타 도착함 ㅇㅇㅋ





나리타는 비. 섭씨 13도.


후쿠오카 21도였는데 ㅡㅡ 추워죽는줄







우왕 사랑스러운 AA




밖으로 나옴 ㅃㅃ




이럴때만 외국인이라 행복해요


재류자격 상관없이 외국 여권만 가지고 있으면 할인 해 주는 JR히가시니혼 만만세

  1. Favicon of http://katamari113.tistory.com katamari113 2014.11.30 19:15 신고

    나도 타고싶다

+ Recent posts